운전자가이드/운전자 상식

운전자 상식! 견인차, 렌터카, 정비소 바가지 요금 피하는 법



안녕하세요. 내차사랑 블로그의 인디:D입니다.

도로 위에서 작은 사고가 나거나 난감한 상황에 이르면 어김없이 나타나는 사설 견인차! 그리고 여행을 가면 한 번쯤 이용하게 되는 렌터카, 자동차 수리를 맡기는 정비소까지. 자동차를 운전하다 보면 이용하게 되는 서비스들 중에는 ‘차알못’을 대상으로 바가지를 씌우는 경우가 있어 문제가 되곤 합니다. 이렇게 되면 필요 이상의 비용 부담도 생기지만, 안전 문제도 걱정이 되는데요. 바가지 안 쓰고 제대로 이용하는 방법, 어디 없을까요? 내 차와 내 지갑을 동시에 사수하는 호갱 탈출법! 인디:D가 알려 드립니다😊



견인차 이용 시 이것만은 주의해주세요!



<견인차 피해 사례>

도로 위에서 갑작스럽게 발생한 교통사고! 사고 상황도 정신없는데 꽉 막힌 도로까지, 마음이 급해질 수밖에 없는데요. 그래서 사고의 진위 여부를 따질 겨를도 없이 부랴부랴 보험사 견인차를 불렀지만, 미처 도착하지 않은 사이 사설 견인차가 차를 끌고 가 버렸습니다. 나중에 보험사 견인차가 도착한 후에야 이 사실을 알게 됐는데요. 이미 차량을 견인해 간 사설 견인차 업체에서는 수 십만 원이 청구되고 말았죠. 설상가상 첩첩산중이라고, 답답한 노릇인데요. 이런 일이 생기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실제로 이런 경우는 도로 위에서 비교적 흔합니다. 경황이 없는 사고 차량 운전자의 심리를 이용해 견인차량을 가로채고, 일반 요금보다도 훨씬 많이 바가지를 씌우는 경우가 다반사죠.

국토교통부가 책정한 ‘구난형 특수자동차 운임·요금 표’에 따르면, 견인차 이용 기준 가격은 2.5톤 미만 차량의 경우 10km까지는 5만 1600원, 이후 견인 거리가 늘 때마다 추가금이 붙는데요. 40km가 넘어야 10만 원이 넘는 수준입니다. (물론 휴일 및 공휴일, 야간에는 30%의 요금이 할증 적용된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설 견인차 업체에서 이처럼 바가지를 씌우는 이유는 ‘명시되지 않은 사항은 법령에 반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당사자 간 협의 또는 관습에 따른다’는 조항 때문인데요. 견인차에 부착된 크레인 외에 구난장비인 돌리 등 추가 장비를 이용했다는 명목을 내세워 어마어마한 비용을 청구하고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견인차 운전자가 이용객에게 예상 비용을 미리 알리지 않는 건 불법입니다! 따라서 사고 상황에 당황스럽더라도 반드시 견인 업체명과 견인 요금을 확인해 두는 것이 중요하고요. 무엇보다 사설 견인업체가 먼저 도착해 견인을 유도하더라도 보험사나 한국도로공사의 견인 서비스를 이용하겠다는 의사를 명확히 밝히도록 해주세요!



이것만은 꼭 확인해주세요!



<렌터카 피해 사례>

필요할 때, 원하는 차를 빌려 탈 수 있는 렌터카! 여행 또는 다양한 상황에서 렌터카를 이용하면 정말 편리한데요. 단, 사고를 당했을 때는 전혀 편하지가 않은 것 같습니다. 렌터카를 몰다가 가벼운 접촉사고를 냈는데, 잘 보니 외관에는 전혀 문제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업체에 이야기를 하고 차량을 반납했는데, 업체는 수리비와 별도로 사고 처리와 수리 기간 동안 발생한 영업 차질에 대한 보상, 즉 휴차보상료로 수 백만 원을 요구했죠. 렌터카 계약서를 나중에 자세히 살펴보니 표준 대여 약관에는 휴차보상료가 하루 대여료의 50%로 명시돼 있었는데, 업체는 그 두 배나 요구한 겁니다. 집요하게 보상을 요구하는 상황,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요?


여행이나 잠깐 필요한 상황에서 유용하게 빌려 쓰는 렌터카가 치명적인 덫이 되는 사례도 매우 흔한데요. 사고 규모에 비해 지나친 수리비와 별도 보상을 요구한다거나, 사고를 낸 적도 없는데 차에 문제가 생겼다고 수리비를 요구하는 경우가 가장 많습니다.

특히 렌터카 이용 비율이 매우 높아지는 여름휴가 때 이런 일이 빈번한데요. 렌터카 이용 경험이 적은 여행객들을 대상으로 바가지요금을 씌우려는 업체들이 있기 때문이죠. 따라서 렌터카를 이용할 때는 인수받을 때 반드시 차량의 외관 흠집 등의 상태를 꼼꼼히 확인하고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남겨둔 뒤 이상이 있다면 계약서에도 기재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그보다 믿을 수 있는 렌터카 업체를 고르는 게 우선이고요.


다행히 앞으로는 이런 일이 좀 줄게 될지도 모르겠는데요. 국무총리 소속 소비자정책위원회가 공정위에 “렌터카 사업자가 수리비를 청구할 때 수리 내력을 제공하도록 하고, 사고 경중을 고려한 면책금 적정 액수를 규정하는 방향으로 약관을 개정”할 것을 권고했기 때문이죠. 쉽게 말해 렌터카 업체가 수리의 필요성을 느껴 수리를 진행한 후에 보상을 청구할 때는 어디에 어떻게 수리비가 들었는지 고객에 알리도록 한 것인데요. 적어도 고객을 상대로 막무가내로 바가지를 씌우는 일은 제발 사라지길 바랍니다.



정비소 이용 시 이것만은 체크해주세요!



<정비소 피해 사례>

첫차를 중고차로 구입했는데, 어느 날부터 정차 상태에서 시동이 꺼지는 일이 많아 정비소를 찾았더니 각종 소모품만 다 갈아 놓고 수 십만 원의 비용을 청구했습니다. 교환한지 얼마 되지도 않은 각종 필터까지 싹 다 교환할 필요가 있었나 의심은 됐지만, 이제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 하니 그나마 다행이다 싶어 다시 차를 몰고 왔는데요. 집에 오는 길에 다시 같은 증상을 겪었죠. 다시 정비소로 달려가니, 이제는 아예 수 백만 원의 비용이 드는 엔진을 교환하는 게 어떠냐고 권유합니다. 바가지도 정도가 있지, 차라리 새 차를 사는 게 낫겠다 싶은 상황.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물론 모든 정비소가 다 그런 것은 아니지만, 일부 정비소에서 초보 운전자나 여성 운전자를 대상으로 정비 요금을 바가지 씌우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고장이 나도 잘 모르고 몰다가 사고가 나서야 정비소를 방문한 경우에는 작정하고 과다 비용을 청구하는 경우도 흔하죠.

따라서 단순히 소모품을 교환할 때는 정비사의 말에 휘둘리지 말고 미리 일반적인 비용 등을 알아본 후 수리를 의뢰하는 게 바람직하고요. 생소한 소모품을 권장할 때는 일단 알아본 후 결정하겠다고 하는 것이 좋습니다.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 꼭 필요한 것이 아니라면, 과잉 정비가 될 가능성이 높으니까요. 대부분의 경우, 자동차 제조사의 제품설명서에 나와 있는 ‘필수 정비 항목’만 잘 따라도 자동차 안전과 수명에는 큰 지장이 없습니다. 그러니 정비소에서 그 이상을 권할 때는 과감히 다른 정비소로 가는 게 현명하죠. 합리적인 표준작업공임을 공개하는 사이트의 정보 등을 확인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하지만 사례에서처럼 사고나 고장 수리는 운전자가 차에 대해 정말 잘 알고 있는 경우라 해도 피해를 당하기 쉽습니다. 고장 원인이 워낙 다양해 운전자가 제대로 파악하기 어렵고, 정비사마다 다른 견해를 보일 수도 있기 때문이죠. 따라서 한국소비자원에서는 정비소에서의 피해를 막기 위한 예방법을 제시하고 있는데요. 잘 살펴보시고 참고하시면 바가지요금을 피하는 데 도움이 되실 거예요!


자동차 정비업 소비자 피해 예방법 5

1. 최소 두 군데 이상 업체에 들러 ‘자동차점검ㆍ정비 견적서’를 발급받아 수리비를 비교하세요!

2. 수리 이후에도 ‘자동차점검ㆍ정비명세서’를 받아 부당 수리비가 청구되었는지 꼼꼼히 확인하세요!

3. 사고차량 견인 의뢰 시 수리여부를 명확하게 밝히고 견인기사와의 대화 내용을 녹취하거나 확인서를 받으세요!

4. 수리 요청 시 견적서에 수리기간을 명확하게 기재 후 발급받아 보관하세요!

5. 차량 인수 시 수리가 잘 되었는지 꼼꼼히 확인해 동일하자가 재발하거나 이상이 있을 경우 보증 수리를 요구하세요



이 같은 피해를 막기 위해 최근 AI가 견적을 대신 뽑아주는 스마트폰 앱까지 개발되었다고 하는데요. 아무쪼록 운전자를 두 번 죽이는 바가지요금 피해는 하루빨리 사라져야 하겠죠? 견인차, 렌터카, 정비소 등의 부당한 바가지요금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사고를 당했을 때 당황하지 말고 자동차보험의 도움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자동차 생활을 실천해 보시기 바랍니다!





 

1 ··· 4 5 6 7 8 9 10 11 12 ··· 18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