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이야기/자동차 소식

자동차키의 진화, '디지털키'를 아시나요?

 

 

 

안녕하세요~ 내차사랑 블로그의 인디:D입니다!
지난 4일, 현대·기아자동차가 공유 자동차 시대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인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키'의 개발을 완료하고 향후 출시될 신차에 순차적으로 적용한다고 밝힌바 있는데요. 바야흐로 차 키 없이 차 문을 열고 운전하는 시대가 도래했습니다. 어떤 내용인지 스마트한 인디:D가 자세히 전해 드립니다!

 

 

스마트폰으로 제어하는 '디지털키'의 탄생

 

(▲ 출처 :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스마트키 없이 차 문에 스마트폰만 갖다 대면 문이 열립니다. 운전석에 앉아서 스마트키를 꼽지 않고도 스마트폰만 있으면 시동을 걸 수 있고 주행까지 가능합니다.

 

현대·기아차가 개발한 디지털키는 스마트폰과 자동차 간 근거리 무선통신(NFC)과 블루투스(BLE) 기술을 통해서 기존 자동차 스마트키와 같은 기능을 제공하는 신기술인데요. 이를 통해 이제 키 없이도 스마트폰만 있다면 자동차 운행이 가능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알면 알수록 놀라운 ‘디지털키’의 능력

 

(▲ 출처 :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디지털키는 전용 스마트폰 앱을 통해 구현됩니다. 사용자는 자동차 소유주를 포함해 최대 4명까지 등록할 수 있는데요. 공동 사용자는 자동차 소유주의 인가에 따라 디지털키를 스마트폰 앱에 받아서 바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급한 경우에는 전송 기능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다른 사람에게 디지털키를 보낼 수도 있죠. 디지털키는 탑승 시 사용자가 누구인지를 스스로 판단하고 미리 설정해놓은 아웃사이드미러, 운전석과 운전대 위치, 전방표시장치(HUD) 및 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AVN) 설정 등을 자동으로 변경해 적용하는데요. 단, 대리주차나 정비소 등 디지털키를 공유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신용카드 크기의 카드키와 기존 스마트키도 따로 제공될 예정이며, 일정 속도를 넘어가거나 특정 지역을 벗어나면 자동차 소유자에게 알림을 보낼 수도 있다고 합니다.

 

(▲ 출처 :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스마트폰 교통카드나 결제 방식처럼 NFC 기술을 통해 보안성을 강화하고, 문에 갖다 대는 형식의 직관적인 사용이 가능하다는 것도 특징입니다. 지문인식, 패턴, 비밀번호 등으로 스마트폰이 잠겨있는 상태라면 잠금을 해제한 후에야 작동할 수 있기 때문에 스마트폰을 분실했다 하더라도 걱정할 필요가 없겠죠? 블루투스 연동을 통해 도어 잠금 및 해제, 경보, 트렁크 개폐, 시동 등 원격 제어도 가능하며, 앱을 통해 차량의 누적 주행거리나 최근 주행연비 확인, 연료 잔량, 타이어 공기압 상태 등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디지털키는 현재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만 적용 가능하며, 전용 앱은 대량 생산하여 시중에 판매되는 양산차 적용 시점에 맞춰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고 합니다. 기능 개발 완료와 검증 작업을 거쳐 올해 출시되는 차량에 적용 가능하다고 하니 곧 시중에서 디지털키를 만나기를 기대해도 좋을 것 같네요.

 

 

더 편하고, 더 스마트한 세상을 위한 자동차 기술

 

(▲ 출처 :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공유’가 자동차 시장의 새로운 키워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이제 자동차 키도 공유할 수 있는 시대가 다가오고 있는데요. 디지털키의 주요 기능 중 하나인 공유시스템은 단순 자동차 키를 넘어 렌터카, 카셰어링 서비스, 자동차 구매나 정비 후 배달 서비스 등 자동차 시장 전반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스마트폰 기술의 발달에 따라 다양한 기능이 적용되어 운전자의 편의를 더욱 강화해 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제 자동차키를 잃어버리거나, 차 키를 전해 주기 위해 타 지역까지 이동하는 일은 없게 되는 걸까요? 스마트한 디지털키 기술과 함께 미래 자동차는 우리에게 더 편리한 생활, 그리고 더 안전한 세상을 가져다주기를 기대해 봅니다!

 

 

 

 

1 2 3 4 5 6 7 8 9 10 ··· 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