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가이드/운전자 상식

자동차 에어백 논란, 올바른 사용법은?


 

안녕하세요. 내차사랑 블로그의 인디:D입니다.

 

안전운전에 대한 관심이 증대하면서, 자동차에 장착되는 에어백의 개수가 날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습니다. 경차 모닝의 경우 7개의 에어백이 장착되어 있으며, 그랜저에는 9개의 에어백이 탑재되어 있는데요.

 

탑승자의 안전을 위해 에어백의 개수가 늘어나는 것은 매우 반가운 일이지만, 사용법을 알고 있지 못하면 제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인디:D와 함께 올바른 에어백 사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에어백 경고등 에어백은 언제 만들어졌나?

 

 

 



 

먼저 에어백의 탄생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에어백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 해군의 엔지니어로 근무한 존 헤트릭압축공기지뢰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발명했습니다. 1952년 작은딸을 태우고 운전을 하던 존 헤트릭의 차량은 교통사고를 당했었는데요. 조수석에 앉아있던 그의 딸은 부상을 입었습니다. 존 헤트릭은 작은딸이 다친 것을 보고 자동차 안전의 중요성을 느끼게 되었고 어린이의 안전을 위한 최초의 에어백을 만들어 적용시켰습니다. 최초로 만들어진 에어백의 목적은 어린이의 안전이었는데요. 안타깝게도 최근, 사용법을 몰라 에어백의 강한 압력이 어린이의 몸에 압력이 가중되어 심각한 사고로 이어지는 사건이 연이어 발생했습니다.

 

 

 

에어백 경고등 에어백 안전 사용법은?

 

 



 

 

에어백은 충격을 받을 경우 1/100의 속도로 작동이 됩니다. 즉각 반응을 하는 만큼 작동 압력이 큰데요.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뼈가 약하기 때문에 순간적으로 강력한 압력을 받게 되면, 목뼈를 비롯한 신체가 압력에 짓눌려 2차 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차량 탑승 시 에어백 점검하기

 

 

먼저, 차량 탑승 시 에어백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확인해봐야 합니다. 에어백이 장착된 차량은 시동을 걸 때 계기판에 에어백 경고등이 수초 간 점멸되는데요. 에어백 경고등이 계속 점멸될 경우에는 에어백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판단해야 합니다. 바로 정비소를 방문해 점검을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카시트 설치하기

 

 




 

 

두 번째는 조수석에 어린이를 안고 탑승하는 경우입니다. 어린이를 안고 조수석에 탑승할 경우, 에어백이 충격에 의해 작동되었을 때 압력이 어린이에게 가해져 위험을 키울 수 있습니다. 반드시 어린이 전용 카시트를 설치하고 아이는 카시트에 앉혀야 합니다.

 

 

 

대시보드 및 운전대에 물건 올려놓지 않기

 

 

 



 

세 번째는 대시보드와 스티어링휠(운전대) 커버 위에 물건을 올려놓거나 부착하는 것을 피하는 것입니다. 실제로 충격에 의해 에어백이 작동했는데, 대시보드에 있는 물건이 날라와 탑승자가 더 큰 부상을 당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따라서 대시보드와 운전대 위에는 방향제를 비롯한 기타 부착물을 두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시트 커버는 에어백의 효과를 약화시킨다

 

 

네 번째는 에어백의 기능을 약화시키는 시트 커버에 대해 말씀드릴 건데요. 사이드 에어백이나 커튼 에어백은 탑승자 어깨 부분의 시트가 찢어지면서 에어백 쿠션이 나옵니다. 커버를 씌울 경우 에어백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에어백 경고등 카시트의 올바른 사용법은?

 

 

 



 

앞서, 어린이 안전에 있어 카시트 설치는 매우 중요합니다.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모든 신체 기능이 떨어지기 때문에, 그만큼 안전을 위한 장치가 필요한데요. 어린이 안전을 위해 자동차에서 필수로 자리 잡은 것이 카시트입니다.

 

우리나라도 카시트 장착이 의무화된 지 벌써 10년이 지났습니다. 하지만 이를 지키지 않는 경우가 아직도 많아 지난해 1130일부터는 카시트 미착용에 대한 과태료를 기존 3만 원에서 6만 원으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2015년 교통안전공단이 실시한 승용차 충돌실험에서 6세 미만 영유아가 카시트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착용한 영유아에 비해 중상 가능성이 20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왔습니다. 이는 치사율 99%에 달하는 수치인데요.

 

중상의 범위를 자세히 살펴보면, 머리 중상은 카시트 착용 시 5%에서 미착용 시 98.1%까지 치솟았으며, 가슴 중상은 착용 시 14%에서 미착용 시 26.9%로 높아졌습니다. 또한 복합 사해 중상 가능성은 카시트 착용시 18%에서 미착용 시 99%, 한마디로 카시트를 착용하지 않으면, 교통사고 발생 시 아이는 반드시 중상을 입는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반면, 카시트를 이용할 경우, 1~2세 영아는 71%, 12세 어린이는 54%나 교통사고 사망 감소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카시트 역시 단순히 설치만 해서는 안 됩니다. 설치에 앞서 올바른 사용법을 숙지하고 있어야 하는데요. 카시트 제조업체에 따르면 카시트는 반드시 뒷좌석에 설치해야 합니다. 일부 부모들은 아이와 함께 둘이서 차량에 탑승할 경우, 불안하다는 이유로 조수석에 카시트를 설치해 태우는 경우가 있지만, 이는 굉장히 위험한 행위입니다. 사고 발생 시 앞 좌석에 에어백이 터지면서 압력이 아이를 짓눌러, 아이가 질식하거나 심각한 부상을 입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연령에 맞는 카시트를 사용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영아의 경우에는 후방 카시트를 사용해야 하는데요. 차량의 움직임에 따라 몸이 자유자재로 쏠리면서 부상을 입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두꺼운 옷을 입힌 상태에서 카시트에 태워서도 안됩니다. 점퍼나 코트를 입힌 후 카시트를 착용하면 안전벨트가 단단히 조여지지 않아, 압력이 가해질 시 몸이 카시트 밖으로 튕겨 나갈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사고 경험이 있는 카시트는 절대 사용해서는 안 됩니다. 충격을 받은 카시트는 보기엔 멀쩡하더라도, 실제 충격 보호 기능은 떨어져 있기 때문입니다. 이로 인해 선진국에서는 사고 경험이 있는 카시트를 사용하거나 연령에 맞지 않는 카시트를 사용할 경우 처벌 대상에 해당할 정도로 올바른 카시트 사용에 대해 권장하고 있습니다.

 

 

 

에어백 경고등 에어백에 대한 국내 규정 마련이 시급하다!

 

 

 




 

최근 자동차 업계가 ‘에어백’으로 시끄럽습니다. 2014년 미국에서 일본 타카타 업체가 만든 에어백이 작동 시 급속 파편을 폭발시켜 운전자를 해치는 결함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기 때문입니다. 에어백의 문제로 최근 부상자 180, 사망자 16명이 발생하는 등 실제 사고가 확인되면서 타카타에어백을 장착한 혼다와 닛산, 토요타, BMW, 메르세데스 벤츠 미국 GM 등 수천만 대의 차량이 리콜 조치를 진행 중입니다.

 

업체들은 리콜을 통해 적극적으로 사태 수습에 나왔고, 일부 업체는 타카타와 계약을 끊는 등 위험한 차량에 대한 오명을 씻기 위한 강력한 조치를 취했습니다. 이런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사태는 잠잠해지는 듯 했으나 최근, 일부 완성차 업계가 문제를 알면서도 은폐했다는 의혹이 나타나면서 다시 한번 홍역을 치르고 있습니다.

 

또한 지난달 27, 수입차가 고속도로 주행 중 중앙분리선을 들이받으면서 차량이 심각하게 훼손되었는데도 에어백이 터지지 않아 ‘터지지 않는 에어백’ 문제가 다시 수면위로 올랐었는데요.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사고 종류가 워낙 다양해서 에어백 전개 기준을 정한 나라는 전 세계 어디에도 없다. 완성차 업체별로 기준을 가지고 있을 뿐” 이라며, “규정 마련을 위해 교통 선진국이나 국제 기준을 유심히 확인하고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처럼 에어백 결함에 대한 규정이 없고 이를 조사하는 별도의 기구조차 없는 상황이라 소비자들은 그저 불안에 떨 수 밖에 없는데요. 하루 빨리 안전을 위한 감독기구를 비롯한 관련 규정 마련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지금까지 인디:D와 함께 에어백에 관한 이슈와 올바른 사용법, 카시트 올바른 사용법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오늘 포스팅을 참고하셔서 안전운전하시길 바랍니다:D

 

 

 




                         

  

 

 




1 ··· 202 203 204 205 206 207 208 209 210 ··· 4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