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내차사랑 블로그의 인디:D입니다.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벌써 겨울의 한기가 느껴지고 있습니다. 비가 온 다음 날이면 살얼음이 생겨있을 정도인데요. 다가오는 겨울에 앞서 운전자뿐 아니라 자동차도 만반의 준비가 필요합니다. 


특히 빙판길, 눈길 등 미끄러운 노면을 안전하게 주행하기 위해서는 ‘타이어’가 매우 중요한데요. 오늘은 인디:D와 함께 ‘스노우타이어’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스노우타이어 vs 일반 타이어, 차이점은?


 


스노우타이어는 말 그대로 눈길, 빙판길 등 겨울철 기상과 도로환경에 알맞게 설계된 타이어 입니다. 일반 타이어와 스노우타이어의 가장 큰 차이는 ‘성분과 패턴’인데요. 기온이 낮은 겨울에는 고무성분의 타이어가 딱딱해져 접지력이 떨어지고, 승차감도 자연스럽게 떨어집니다. 


반면 스노우타이어는 성분 배합에 있어 ‘실리카’와 ‘발표고무’등을 사용해 낮은 기온에서도 타이어의 탄력을 유지시켜줍니다. 유연성을 유지한 타이어는 겨울철에도 접지력과 승차감을 유지시켜 줍니다. 


다음은 ‘패턴’의 차이입니다. 패턴의 차이는 크게 2가지가 있는데요. 첫 번째는 타이어의 트래드(홈)의 깊이가 일반 타이어보다 깊고, 두 번째는 많은 절개선(패턴)이 있다는 것 입니다. 트래드의 깊이가 깊고, 절개선이 많을 경우 접지력을 효과적으로 높여줍니다. 


차량이 눈길을 지나면 차량의 중량으로 눈은 ‘물’로 바뀌게 됩니다. 이때 타이어의 접촉면에서 물을 쉽게 배출시키지 못하면 물기가 그대로 남아 미끄러워집니다. 스노우타이어처럼 트래드가 눈 혹은 물기를 원활하게 배출시켜 주면 미끄러움이 최소화 되겠죠? 


작년 한국타이어는 스노우타이어의 효과성을 입증하기 위해 눈길과 빙판길에서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테스트 결과, 눈길에서 시속 40km로 달린 스노우타이어의 제동거리는 18.49m인데 반해, 일반 타이어는 37.84m로 스노우타이어의 제동 성능이 약 2배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스노우타이어가 빙판길이나 눈길의 미끄러움을 100% 방지해주는 아이템은 아닙니다. 일반타이어에 비해 조금 더 효과적으로 제작된 것이기 때문에, 스노우타이어에만 의지하는 것이 아니라 방어운전과 정속주행, 안전거리 확보 등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스노우타이어 구입 시 주의사항 


 



1) 검증된 곳에서 구매


스노우타이어는 일반 타이어보다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가격만 따져보고 구입할 경우에는 하자가 있는 불량 스노우타이어를 구매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반드시 검증된 타이어 업체에서 구매해야 합니다. 




2) 앞바퀴 혹은 뒷바퀴만 달아도 효과적?


역시 비용적인 부담이 있다 보니,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앞바퀴 혹은 뒷바퀴 2개만 스노우타이어로 바꾸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더불어 많은 분들이 “앞바퀴 혹은 뒷바퀴만 스노우타이어로 교체하는 것이 안하는 것보다는 낫다”라고 생각하실텐데요. 


전문가 의견에 따르면 앞바퀴 혹은 뒷바퀴 등 2개만 교체하는 경우, 오히려 더 위험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앞바퀴 2개만 겨울용 타이어로 교체했을 경우, 앞바퀴의 접지력은 증가되어 있는 반면, 뒷바퀴의 접지력은 떨어져 급격한 코너링 시 원심력에 차량 뒤쪽이 주행 경로를 이탈(오버스티어)할 수 있습니다. 

또한 뒷바퀴 두 개만 교체했을 때 역시 앞/뒤 접지력이 달라져 급격한 코너링 시 차량 앞쪽이 도로 밖으로 벗어나는 (언더스티어)현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3) 타이어 점검 / 손상 시 즉시 교체 


4계절 내내 타이어의 주기적 점검은 필수입니다. 특히 겨울철에는 더 만반의 준비가 필요한 만큼 손상부분이 발견되었다면 즉시 교체해주시기 바랍니다. 




스노우타이어 꼭 구매해야 할까?


 

앞서 스노우타이어의 장점에 대해 설명해드렸는데요. 과거만 해도 스노우타이어는 겨울 차량용품의 필수요소였지만 기후의 변화에 따라 “굳이 스노우타이어로 교체해야 하는가?”에 대한 의문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먼저 첫 번째로 교체가 망설여지는 것은 ‘가격’입니다. 스노우타이어는 일반 타이어보다 여러 기능을 가지고 있는 기능성 제품이기 때문에 가격이 비쌉니다. 국산 브랜드 스노우타이어의 경우 20~30만원 선이고 해외브랜드는 30~40만원대로, 국산 브랜드 중 가장 저렴한 타이어로 4개를 교체 시에도 80만원이라는 거금이 필요합니다. 또한 렌탈서비스가 아닌 구매를 할 경우 겨울이 지난 뒤 보관을 위한 ‘보관비용’이 발생합니다. 구매 후 1년은 무상 서비스나 보관 혜택을 제공하지만 그 이후에는 연간 6만원 정도의 보관비를 내야 합니다. 


두 번째는 온난화에 따른 ‘기후의 변화’입니다. 기상청의 자료에 따르면 서울을 기준으로 2011년부터 올해까지 약 5년 동안 12월, 1월, 2월 눈이 내린 일수를 조사한 결과 ‘66일’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이는 총 445일 중 14.8%에 해당하는 수치입니다. 더욱이 기간을 20년, 30년 단위로 더 길게 늘리면 눈이 오는 횟수가 점차 줄어들고 있습니다

온난화에 따른 기후의 변화를 바탕으로 자동차 연구소 관계자는 “눈 내린 일수가 적고 혹한의 날씨를 보이는 날이 많지 않은 우리나라에서는 스노우타이어의 필요성이 적다”라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의 내용을 다시 한 번 정리하자면, 스노우타이어의 기능성과 효과는 입증되었지만 기후의 변화, 비용 등을 사용횟수와 비교했을 때 착용 횟수가 줄어들고 있어 ‘차량의 크기, 운전성향, 자동차 사용여부 등을 고려해 구매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타이어업체의 겨울 마케팅 




본격적인 한파를 앞두고 타이어 업계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먼저 한국타이어는 겨울용 타이어를 예약 및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스마트 케어 서비스 이벤트를 실시하고, 겨울용 타이어 5종류 중 2개 이상 구매 시 프리미엄 타이어 보관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기존에 사용하던 타이어도 보관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타이어 4개를 예약 및 구매할 경우에는 온라인 상품권 혹은 아웃도어 자켓을 선물로 제공한다고 합니다. 


넥센타이어는 겨울용 타이어를 빌려주는 렌탈 서비스를 제공하며, 보관 서비스도 함께 실시합니다. 


금호타이어 역시 타이어 보관 서비스를 제공하는데요. 이 외에도 한국타이어와 마찬가지로 겨울용 타이어 4개를 구매하면 아웃도어 자켓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실시합니다. 


각 업체의 이벤트 및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각 업체 홈페이지를 방문해주시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겨울을 앞둔 시점에서 스노우타이어의 특성과 장/단점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오늘 포스팅을 참고하셔서 자신의 차량 특성 및 운전 습관에 맞는 타이어를 선택하시길 바랍니다. 


인디:D는 다음에 더 유익한 소식으로 찾아오겠습니다~:D  





                         

  

 

 

Posted by DB손해보험 In:D

댓글을 달아 주세요